<대경일보 2017.12.14> 경북도, 전국 처음으로 '주4일 근무제'시행 > 홍보자료

본문 바로가기

Notice

홍보자료

<대경일보 2017.12.14> 경북도, 전국 처음으로 '주4일 근무제'시행

페이지 정보

작성자 최고관리자 작성일17-12-28 10:59 조회3,265회

본문

경북도는 전국 최초로 민간부문 경북화장품기업협의체에서 ‘주 4일제’ 근로문화를 창출키 위해 14일 도청 대외통상교류관에서 경북화장품기업 22개사와 고용협약을 체결했다.

고용협약 ·체결식에는 김관용 도지사, 경북도의회 도기욱 기획경제위원장, 김호진 경산부시장, 변창훈 대구한의대학교 총장과 경북화장품 클루앤코 22개 기업대표 및 임직원들이 참석했다.

도는 국내외 화장품기업의 주4일 근무제 성공사례들을 분석하고, 경북화장품특화단지에 입주예정인 기업들을 대상으로 설명회를 열어 지역의 청년일자리 창출증대, 나눔과 채용으로 고용의 증가, 여가선용 기회확대 등으로 지역경제를 활성화시키기 위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서는 주4일 근무제 시행으로 50명의 직원들을 채용하는 경북화장품기업협의체 22개사를 대표해 대구한의대학교 창업보육센터에 입주한 ㈜더나은컴퍼니 김윤희 대표이사가 고용협약서를 낭독하고 김관용 도지사에게 전달했다.

특히 화장품연구원 4명을 주 4일제로 채용하는 ㈜제이앤코슈 장유호 대표는 펩타이드 볼륨에센스 판매로 1천300억원의 매출을 올리고 그 수익금의 일부를 사회환원 차원에서 불우이웃돕기에 써달라며 성금 2천만원을 김 지사에게 전달해 참석한 사람들로부터 뜨거운 박수를 받았다.

지난 5월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국정 제1의 화두는 일자리창출이다. 대통령직속으로 일자리위원회가 설치됐으며 대통령이 직접 고용현황과 일자리창출을 위한 정책을 챙기고 있다.

한국은 OECD국가 중에서 가장 많은 근무시간을 기록하고 있는 등 민간부문에서 주4일 근무제를 시행키는 현실적으로 어려움이 있다. OECD평균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의 연평균 근로시간은 2천113시간으로 다른 국가 평균인 1천766시간보다 무려 347시간이 많은 것이 현실이다.

도는 이러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지자체 차원에서 주4일제 도입에 적극 나선 것이다. 도는 전국 최초로 민간부문인 경북화장품기업협의체 22개 회원사에서 청년과 여성 근로자 50명을 ‘주4일 근무제’로 신규 채용함으로써 선진근로문화 창출을 선도하는 자치단체로 대한민국 산업계로부터 큰 주목을 받고 있다.

김관용 도지사는 “고정관념을 깨야만 새로운 도전이 가능하며, 새로운 문화를 창출할 수 있듯이 경북화장품 클루앤코의 22개 기업이 오늘 대내·외에 선포한 주4일 근무제 시행은 민간부문에서 전국 최초로 선진근로문화 창출과 일자리 나눔을 실현한 것으로 기존의 고정관념을 깼다” 며 “경북화장품기업들이 수출 중심의 강소기업으로 성장하고 나아가 아시아 허브로 도약할 수 있도록 모든 행정력을 뒷받침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상수·황보문옥 기자
안상수 기자 ass1920@naver.com
<저작권자 © 대경일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주)코리아비앤씨

  • 대표 전중하
  • 사업자 등록번호 777-86-00443
  • 전화번호 1661-5663
  • 팩스번호 053-384-6969
  • 이메일 kbncbeauty@hanmail.net
  • 본사주소 경상북도 경산시 어봉지길 285-10, 511호
  • 대구지사주소 대구광역시 수성구 달구벌대로 489길 17 (범어동 164-3)
  • 서울지사주소 서울특별시 강남구 강남대로 136길 5-4, 2층
  • 통신판매업신고증 번호 제 2017-경북경산-0247호

Copyright © 2017 Korea B&C. All rights reserved.